대천맛집 , 보령맛집 , 대천펜션 , 대천카페
OFF
5
0
‘사람은 멀리 자연은 가까이’…올 가을 떠나면 좋을 보령 관광지
- 붉은 단풍 성주산, 황금빛 청라 은행마을, 은빛 억새 오서산
등록일 2021-10-07 23:0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보령시는 가을을 맞아 많은 인파와의 접촉은 피하고 일상을 벗어나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키는 언택트 관광지를 추천하고 나섰다.

 

 먼저 성주산은 붉은 단풍의 향연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이곳에는 소나무를 비롯 느티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 고로쇠나무 등이 자생하여 가을이면 노란빛에서 붉은빛으로 번져가는 단풍스펙트럼이 펼쳐진다. 올해 단풍은 10월 중순부터 물들기 시작하여 10월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인근에는 국보8호인 보령 성주사지 낭혜화상탑비가 있는 천년고찰 성주사지와 보령무궁화수목원, 개화예술공원, 성주산낙조전망대가 있어 함께 둘러보면 좋다.

 

 또한 청라 은행마을 역시 매년 최고의 가을여행지로 인기다. 청라 은행마을은 수령 100년이 넘는 토종 은행나무 30여 그루를 비롯해 모두 1000여 그루가 있는 우리나라 최대 은행나무 군락지이다. 이곳 은행마을의 매력 포인트는 조선후기 고풍스러운 신경섭 가옥과 수령 500여 년 된 은행나무가 잘 어우러져 마치 영화속 한 장면을 보는 것만 같다.

 

가을이면 오서산은 은빛의 억새로 출렁인다. 충남에서 세 번째로 높은 오서산은 천수만 일대를 항해하는 배들에게는 이정표로 예로부터 ‘서해의 등대’로 불려왔다. 정상을 중심으로 약 2km의 주능선은 온통 억새밭으로 뒤덮혀 사진찍기의 명소이기도 하다. 청소면 성연리와 청라면 명대계곡 등산로를 통해 산행을 즐길 수 있다.

 

이밖에도 대천해수욕장과 무창포해수욕장에서 여름과는 또 다른 바다를 만날 수 있으며, 인근 대천항과 무창포항, 오천항에서는 대하와 전어, 해삼, 꽃게를 비롯한 싱싱한 제철 수산물도 맛볼 수 있어 가을 식도락 여행의 최적지로 꼽힌다.

 

 자료문의: 홍보미디어실(연수민 주무관, 930-3162)

 

 #보령 #보령시 #보령시청 #대천 #성주산 #은행마을 #오서산 #단풍 #억새

뉴스
맛집
숙박
일반업소
부동산
3클라우드태그
보령맛집
대천펜션
펜션
대천맛집
아파트
중고차
대천카페
호텔
342
서울
용두비치빌
숙박
바다야놀자
장항선복선
현재접속자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49707889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